联谊会消息
sodality news
活动
사진으로 만나는 료녕조선족의 빛나는 70년 로정
作者:adminsy   录入时间:2019-09-23   点击次数:66次


 새중국 창립 70주년 료녕성조선족 발전성과 사진 및 미술서예촬영작품 순회전 심양서 개막 


[본사소식 백일정 기자]  9월 19일 새중국 창립 70주년 경축 테마의 ‘따사로운 해살아래 조선족 - 료녕성 조선족 70년 사진 순회전’이 심양시조선족제1중학교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행사의 성공을 축복하는 듯 이날따라 날씨도 구름 한점 없이 맑아 참가자들의 기분을 한결 돋구어주었다.    

 

료녕성조선족련의회를 비롯한 각 시 조선족련의회(경제문화교류협회)와 성내 조선족민간단체 및 성민위 관계자, 그리고 심조1중 전체 사생들이 이날 개막식에 참가했다. 

 

개막식은 장엄한 국가 속에서 진행되였다. 이어 길경갑 심양시조선족련의회 회장이 먼저 인사말을 했다. 그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료녕성 조선족의 력사를 돌이켜보게 됐다”며 각 시기 료녕성 조선족의 활약을 회고했다. 그는 “1928년 중공만주성위가 정식 건립된 후 조선인 공산주의자들이 중국공산당에 가입, 자료에 의하면 당시 동북지역의 당원 수는 2,000여명으로 늘어났는바 그중 85%가 조선인이였다. 항일전쟁시기에는 동북항일련군의 중요한 구성부분인 반일유격대를 자체로 조직하였고 해방전쟁시기에는 중국의 해방사업에 적극 뛰여들었는바 중국혁명전쟁시기에 걸출한 조선인 혁명렬사들이 대거 나타났다. 새중국 탄생 후 중화민족 대가정에 합류한 조선족은 시대의 변화에 따라 정치, 경제, 문화 등 각 분야에서 영향력을 점차 파급해나갔다”고 감개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리홍광 료녕성조선족련의회 회장은 “새중국 창립 70주년을 맞아 이번 료녕조선족을 빛나는 70년 로정을 조명하는 사진전을 기획하였다. 행사는 항전시기, 사회주의건설시기, 개혁개방후 3개 시기 료녕성 조선족이 국가와 사회 건설에서 거둔 성과를 전시했다. 오늘 심양시조선족제1중학교를 시작으로 심양시조선족문화예술관, 무순시조선족제1중학교, 철령시조선족문화예술관에서 계속 순회전을 진행한다."며 "전시회를 통해 우리 민족의 정신을 이어가고 민족활력을 보여주며 민족의 매력을 널리 홍보하는데 앞장설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시간의 촉박으로 여러가지 준비가 미비한 점이 아쉽다면서 아낌없는 지지와 도움을 준 각 협회, 단위, 사회 각계 인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심조1중 체육관내 량켠으로 줄느런히 전시된 사진과 예술작품은 참관자들의 시선에 안겨들었고 전시된 우리 민족 영웅들과 모범인물들 그리고 성내 조선족사회의 70년 성과를 전시하는 사진 하나하나가 참관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가렬처절했던 료심지역 곳곳에 찍혀진 무수한 민족영웅들의 항일발자취를 따라 새중국 창립후 사회주의 건설과 개혁개방 가운데 나타난 우리 겨레의 모범인물들의 사진편린을 보노라면 새중국 창립과 사회주의 건설에서 우리 민족의 거대한 공헌을 다시한번 공감하는 순간이기도 하였다. 

순회전에는 총 200여폭의 예술작품이 출품되였는데 민족영웅, 시대 엘리트, 문화교육과학기술, 안거생활, 기업 및 사회단체, 예술작품 총 6개 테마로 나누어 전시되였다. 

참관자들은 “우리 항일민족영웅들이 참으로 자랑스럽다”, “사회 각계에서 열심히 일하고 조선족도 이렇게 많다니!”, “정교한 작품 속에 우리 민족의 아름다움이 듬뿍 담겨있다” 등 찬사를 아낌없이 던졌다. 

 

심조1중에서의 전시가 끝난 후 21일부터 22일까지는 심양시조선족문화예술관에서 순회전이 이어진다.


 

료녕성 조선족의 70년 발전사가 담긴 이번 순회전은 료녕성조선족련의회, 료녕신문이 주최하고 료녕성조선족미술촬영서예협회, 심양시조선족련의회, 무순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철령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가 주관, 성내 조선족단체와 각 시의 조선족련의회(경제문화교류협회)가 협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