青少年文化园
adolescent culture park
交流
엘리자베스 녀왕 면허증 없이 운전, 결과는?
作者:adminsy   录入时间:2017-05-11   点击次数:858次
영국 엘리자베스 2세 녀왕에게 고령의 나이는 말 그대로 수자에 불과하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은 91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직접 운전하며 집으로 돌아오는 엘리자베스 녀왕의 모습을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녀왕의 나들이가 포착된것은 지난 7일(현지시간) 아침. 이날 재규어 차량 운전대를 잡은 엘리자베스 녀왕은 일요일 례배를 마친 뒤 조수석에 경호원을 배동시킨채 런던 윈저 파크를 통해 집으로 돌아왔다.

사실 엘리자베스 녀왕이 운전하는 모습은 과거에도 여러차례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그러나 이날의 운전은 남편 필립 공(公, 96세)의 은퇴 소식과 맞물려 여전히 엘리자베스 녀왕이 건강함을 과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앞서 버킹엄궁은 “필립 공이 올가을부터 공적 일정들을 더 이상 수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한바 있다.

한가지 더 흥미로운 점은 평소 운전을 즐기는 엘리자베스 녀왕은 정작 운전면허가 없다는 사실이다. 영국 전역에서 발행되는 운전면허증은 영국 녀왕의 이름으로 발행되기 때문에 녀왕 본인은 면허가 없어도 운전을 할수 있다. 려권도 마찬가지.

비록 운전면허증은 없지만 엘리자베스 녀왕은 1945년 공주 신분으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해 당시 트럭운전사로 복무한 경험이 있다.
연변일보넷/외신